후원금

"갈비 뜯고 과태료 내고...윤미향 후원금 1억 횡령 포착"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JUkieria 작성일21-10-04 00:00 조회5회 댓글0건

본문



정의기억연대(정의연) 후원금 유용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윤미향 무소속 의원에 대해 검찰이 확인한 구체적인 횡령 내용이 파악됐다. 윤 의원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모금된 돈을 개인 계좌로 보내 고깃집이나 과자 가게 등 음식점이나 개인 과태료 납부 등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.
5일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윤 의원 공소장의 범죄일람표에는 검찰이 파악한 구체적인 횡령 내역이 담겨 있다.
검찰은 윤 의원이 지난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(정대협) 대표와 정의연 이사장을 지내면서 허위 서류를 통해 박물관을 등록,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보조금을 타낸 것으로 봤다. 아울러 후원금 약 1억여원을 개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혐의 등도 적용했다.
검찰은 보조금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사기,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등 8개 혐의로 지난해 9월 윤 의원을 재판에 넘겼다. 서울서부지법에서 맡은 윤 의원 재판은 지난 8월 기소된 지 11개월 만에 첫 공판이 열리며 1심이 진행 중이다.
공소장을 살펴보면 검찰은 윤 의원이 217차례에 걸쳐 후원금 1억37만여원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다. 윤 의원이 정대협 명의 계좌에서 보관하던 후원금을 자신 명의 계좌로 이체해 임의로 사용했다는 것이다.
내역에는 ‘할머니 선물’ 등의 기록도 있지만, 지난 2015년에 ‘OO갈비’, ‘OO돈(豚)’ 등 고깃집으로 보이는 가게에서 각각 10만원~20만원 이상 사용한 기록도 확인된다. ‘OO삼계탕’이나 과자점 등 후원금 중 상당 부분은 휴게소나 음식점, 식료품점, 면세점 등에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.
아울러 검찰은 윤 의원이 개인 과태료 등을 후원금으로 낸 것으로 봤다. 범죄일람표에는 윤 의원이 지난 2016년 4월 승합차 위반 및 속도위반 등의 과태료 3만2000원~6만원 등을 낸 내용이 포함됐다. 또 2017년에는 ‘의료비’ 기록으로 200만원이 정대협 명의 계좌에서 윤 의원 계좌로 이체됐고, 2018년에는 ‘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5,265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welgate.c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